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진료시간

  • 평일 09:00 ~ 19:00
  • 토요일 09:00 ~ 15:00
  • 일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공휴일은 휴진입니다.

02-937-3875

Fax. 02-937-3876

제목

어린 나이에 벌써 허리 통증이? 강직성척추염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젊은 나이에 몸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좀 무리했나 보다’하고 넘어가기 쉽다. 하지만 엉덩이가 왼쪽, 오른쪽 번갈아 가며 아프다가 점점 허리까지 통증이 느껴진다면? 새벽에 심하다가 활동할 때 나아진다면 ‘강직성척추염’을 한번 의심해봐야겠다.

강직성척추염이란?
강직성척추염은 대개 10~30대에게 나타나고 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는 면역 기관의 이상으로 인해 생기는 자가면역질환으로 면역 세포가 척추관절을 공격해 진행성 척추강직, 천장 관절염, 말초 관절염 등이 나타난다. 어린 나이에 시작되는 경우엔 무릎이나 발목 등 하지에 말초관절염이 주로 나타나고, 20대가 넘어가면 척추 증상이 주로 나타난다.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hla-b27(human leukocyte antigen b27) 유전자와 연관이 있고 영국 관절 전문 학술지 arthritis research & therapy에 따르면 장내 세균총 불균형 및 기계적 스트레스로 면역 세포에 이상이 생겨 나타난다고 말하고 있다.

어린 나이에 벌써 허리 통증이? 강직성척추염

<강직성척추염 자가 진단법>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류마티즘 내과 전문의의 진찰을 받자.

△ 40세 이전에 만성 요통 및 둔부통이 3개월 이상 지속한다.
△ 새벽녘 및 밤중에 심하고, 활동하면서 호전되는 양상이 있다.
△ 강직성척추염 가족력이 있다.
△ 아킬레스건 염증과 가슴에 통증이 있다.
△ 발목, 무릎이 자주 붓는 관절염이 지속한다.

강직성척추염, 치료는 어떻게?
강직성척추염은 완치하기보다는 불편한 증상을 조절하고 지속해서 관찰하는 질환이다. 그렇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해 약물치료를 하고 꾸준히 재활 운동을 하면 재발을 막을 수 있다. 질환의 진행이 염증에서 시작하므로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나 항 류마티즘 약제 등으로 염증을 조절하고 생물학적 제제인 tnf 차단제를 사용하면 완해를 유도할 수 있다.

뼈가 뻣뻣해지는 아침에 스트레칭 또는 수영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

한양의대 학술지에 실린 ‘강직성 척추염의 맞춤치료’에 따르면 흡연은 폐 기능을 떨어뜨리고 골다공증을 유발함과 동시에 새로운 골형성을 조장한다는 보고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금연한다. 적절한 운동은 통증을 줄여줄 뿐 아니라 관절을 부드럽게 풀어주기 때문에, 뼈가 뻣뻣해지는 아침에 스트레칭 또는 수영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올바른 자세를 위해서는 항상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경추의 굴곡 변형을 막기 위해 일하거나 공부할 때 모니터 등을 눈높이에 맞도록 조절하자. 잘 때는 되도록 통증을 느끼지 않는 정도의 딱딱한 매트에서 낮은 베개를 베고 자는 것을 추천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